자동로그인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2008년]

만족의 종류들

글쓴이 : 유로제다 날짜 : 2008-09-23 (화) 20:33 조회 : 3343
오늘 들은
어느 인색한 노승의 이야기입니다.
 
살아생전 얼마나 인색했던지 자기 절에 들어온
49제를 지낼 때 염불해주는 염불승에게  여비로 고작 5만원만 쥐여주는 것이었습니다.
천도제를 지내면 비용으로 보통 1-2백만원은 받고
목청껏 염불하는  염불승에게 보통 2-30만원은 드리는게 관례건만
이 노승은 고작 5만원만 주고 보냈다는 겁니다.
 
이 노승이 돌아가시고 나서
통장을 보니 몇십억 돈이 들어 있었다 합니다.
 
그냥 얻어 먹은 돈도 아니니 욕할 것은 절대 아닙니다.
 
이 노성직자는 살면서 돈을 모으는  재미로 살았을 겁니다.
돈을 모으는 것 자체가 재미였는지
뭔가를 하려는 목적이 있어
그 수단으로서의 돈을 모으는 것이 꼭 필요했는지는 알길이 없습니다.
 
우리가 애착을 갖는 만족들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돈을 모으면 많은 것들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돈을 모으려 하고 돈을 좋아합니다.
돈은 실제로 참 좋은 수단입니다.
 
돈버는 재미는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재미을 느낄 만큼 돈을 벌어 본 적이 없어
그 재미는 알수 없지만
돈이 벌리면 일상의 이런 저런 불편함과 고단함을 감수해 나가는
여러 경우를 보면서 그렇게 짐작해 봅니다.
 
우리을 만족 시키는 것들은 세상에 어떤 것들이 있을까?
돈이 넉넉할 때
가족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때
아름다운 사람과 사랑을 나눌 때
밝고 건강한 자식들을 볼 때
다른 사람에게 뭔가를 베풀 때
자기의 예술성을 발휘할 때
자연의 아름다움과 건강함을 만끽 할 때
밤하늘 별을 보며 아무 생각 없이 아름다움에 취할 때
한 여름 시원한 그늘 아래 편안한 낮잠을 잘 때
나의 작은 힘이 힘든 사람에게 큰 도움이 될 때
살아 있다는 자체로 가슴 깊은 저 곳에서 그저 샘솟는 희열이 느껴질 때
아름다운 사람을 바라 볼 때
새롭고 이로운 뭔가를 창조해 낼 때
영적인 정화감을 느낄 때
.........
 
이런 저런 경우에
짧고 길게
우리는 만족감을 느낍니다.
 
 
모르는 사이 우리는
돈으로 구할 수 있는 만족만을 구하며
목말라 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게 됩니다.
 
돈으로 살 수 없는 삶의 만족감들을
돈을 벌기 위해 잃어가고 있는지는 아닌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직 돈을 못버는 핑게는 아닙니다만...)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1
어제 아침 일찍 집사람이 집을 나섰다. 집을 나서기 하루전날 저녁부터 부산하게 움직였다. 카레용 돼지고기를 사서 하루 전날 넉넉하게 만들어 놓고 김치…
유로제다 12-17 5491
340
어머니 수술후 치료실에서 요양실로 옮기는 날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길을 나섰다.   진주 문산 구간에 대형 추돌사고가 난 모양이다.   국도…
유로제다 12-08 5539
339
    올 들어 최고로 추운날. 이런 날의 행복은 별거 없다. 따뜻한 온기만 있으면 족하다. 나무난로에 나무 몇 동가리, 신문지 몇장이면 족…
유로제다 12-07 4347
338
오늘 문득 산이 눈에 들어 온다.   사람이 사는 인가나 흔적이 없는 산 능선과  빼곡히 서있는 여러 종류의 나무들. 그 사이로 흐르는 공기에서…
유로제다 11-26 3238
337
칠흑의 밤하늘 반짝이는 별처럼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빛나는 미소를 나누게 하소서 적막한 어둠의 아랫목에서 모든 허물들이 편히 쉴 수있는 깊고 깊은 …
유로제다 11-10 4948
336
아이들과의 합의 하에 스카이 라이프를 끊었다.   스카이 라이프 상담원이 채널수를 두배로 늘려주고 월 시청료도 더 깍아 줄테니 계속 보시라고 꼬…
유로제다 11-09 5634
335
새삼스레 사는 재미와 행복은 어디있는가를 묻게 된다.   사는게 재미있는가 어떤게 행복인가 어떨 때 나는 행복하고 사는 맛이 나는가   오…
유로제다 11-04 3581
334
김광석이 노래한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소절이 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군입대란 현실의 벽…
유로제다 10-02 3320
333
오늘 들은 어느 인색한 노승의 이야기입니다.   살아생전 얼마나 인색했던지 자기 절에 들어온 49제를 지낼 때 염불해주는 염불승에게  여비로 …
유로제다 09-23 3344
332
요사이 자주 뒤돌아 보게 된다. 머언 혹은 가까운 이전의 선택과 일들에 대해.   모든 걸 걸수 있는 혈기가 꺽여서 일까, 힘이 빠져서 일까, …
유로제다 09-23 3601
331
"아빠, 내일 내 생일이에요" "어, 알고 있어" 우성이가 자기 생일을 몇 일 전부터 계속 알리고 다녔다.   녀석이 의도한 대로 생일날 뭔가를 해줘야…
유로제다 08-22 4168
330
요즘 동네 영감님들과 조금 서먹하다.   쓰레기 때문이다. 틈나는 대로 이루어지는 쓰레기 소각 때문에 꾹꾹 참다가 결국 내가 브레이크를 걸었다. &…
유로제다 08-12 3387
329
한 여름 피서손님들이 많이 찾아오신다.   다양한 계층과 성향의 분들을 만나니 산 속에 앉아 세상구경하는 셈이다. 어떤 사람을 만난다는 건 그 …
유로제다 08-07 4368
328
지난주는 하동군 관내 6학년 초등학생 300여명을 대상으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건강한 먹거리, 맑은 환경, 안전한 미래에 대한 이런 저런 체험을 …
유로제다 07-13 4739
327
요즘에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조그만 이땅에 사는 사람들이지만 만나는 사람들 하나 하나가  참 다르다는 것입니다.   외모, 성격, …
유로제다 07-01 335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경남 하동군 화개면 정금리 544 / 대표 전화 : 055-883-2911 / 팩스 : 883-0709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철호
사업자 등록번호 : 614-01-70767 / 통신판매업신고 2003-15호 / 대표 : 백철호
분쟁조정 기관 표시 : 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 | 소비자 보호원
Copyright ⓒ 2001 유로제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