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2008년]

삼키거나 혹은 덮거나

글쓴이 : 유로제다 날짜 : 2008-08-12 (화) 18:53 조회 : 3386
요즘 동네 영감님들과 조금 서먹하다.
 
쓰레기 때문이다.
틈나는 대로 이루어지는 쓰레기 소각 때문에 꾹꾹 참다가 결국 내가 브레이크를 걸었다.
 
종량제 봉투와 재활용봉투를 사놓고
"제가 큰 길까지 갖다 버릴테니 태우지 마시고 여기다 모아주세요"
 
하지만 영감들에겐 영 이게 불편하기 짝이 없는 노릇인거다.
잡다한 것 들 그냥 태우면 깔끔한데 봉투에 분리하여 담는 것이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모양이다.
젊은 사람이 그 정도도 그냥 못넘어 가나 싶은가 보다.
 
저녁만 되면 쓰레기를 태우는 윗집에 전화를 했다.
본의 아니게  고통받고 있는 이웃이 있음을 말하는게 도리다 싶어서
사람좋은 이웃이지만 싫은 소리를 했다.
"쓰레기를 태우시면 바람이 저희집으로 불어와 좀 불편합니다. 
노란 봉투에 담아 버리시면 안되겠습니까?  버리는 것은 제가 큰길에 갖다 버리겠습니다."
 
하지만  이웃의 젊은 사람한테 싫은 소리를 듣는게 영 서운한 모양이다.
 
괜한 애길 했나 싶기도 하다.
 
언젠가는 고쳐야 할 부분이기에 당장은 불편하더라도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었지만
그냥 덮어두고 넘어 갈 걸 그랬나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다.
 
지금의 이 불편함은 당분간 삼켜야 할 것 같다.
 
혹은 그 이전에 덮어두고 사는 법도 익혀야 할 것 같다.
 
 
정말... 그런 것도 같다...
이래 저래
이 사람 저 사람과
아프고 쓰린 부분.
삼키고, 덮어두는 법도 익혀야 할 것 같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1
어제 아침 일찍 집사람이 집을 나섰다. 집을 나서기 하루전날 저녁부터 부산하게 움직였다. 카레용 돼지고기를 사서 하루 전날 넉넉하게 만들어 놓고 김치…
유로제다 12-17 5491
340
어머니 수술후 치료실에서 요양실로 옮기는 날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길을 나섰다.   진주 문산 구간에 대형 추돌사고가 난 모양이다.   국도…
유로제다 12-08 5538
339
    올 들어 최고로 추운날. 이런 날의 행복은 별거 없다. 따뜻한 온기만 있으면 족하다. 나무난로에 나무 몇 동가리, 신문지 몇장이면 족…
유로제다 12-07 4346
338
오늘 문득 산이 눈에 들어 온다.   사람이 사는 인가나 흔적이 없는 산 능선과  빼곡히 서있는 여러 종류의 나무들. 그 사이로 흐르는 공기에서…
유로제다 11-26 3237
337
칠흑의 밤하늘 반짝이는 별처럼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빛나는 미소를 나누게 하소서 적막한 어둠의 아랫목에서 모든 허물들이 편히 쉴 수있는 깊고 깊은 …
유로제다 11-10 4947
336
아이들과의 합의 하에 스카이 라이프를 끊었다.   스카이 라이프 상담원이 채널수를 두배로 늘려주고 월 시청료도 더 깍아 줄테니 계속 보시라고 꼬…
유로제다 11-09 5634
335
새삼스레 사는 재미와 행복은 어디있는가를 묻게 된다.   사는게 재미있는가 어떤게 행복인가 어떨 때 나는 행복하고 사는 맛이 나는가   오…
유로제다 11-04 3581
334
김광석이 노래한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소절이 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군입대란 현실의 벽…
유로제다 10-02 3320
333
오늘 들은 어느 인색한 노승의 이야기입니다.   살아생전 얼마나 인색했던지 자기 절에 들어온 49제를 지낼 때 염불해주는 염불승에게  여비로 …
유로제다 09-23 3343
332
요사이 자주 뒤돌아 보게 된다. 머언 혹은 가까운 이전의 선택과 일들에 대해.   모든 걸 걸수 있는 혈기가 꺽여서 일까, 힘이 빠져서 일까, …
유로제다 09-23 3601
331
"아빠, 내일 내 생일이에요" "어, 알고 있어" 우성이가 자기 생일을 몇 일 전부터 계속 알리고 다녔다.   녀석이 의도한 대로 생일날 뭔가를 해줘야…
유로제다 08-22 4168
330
요즘 동네 영감님들과 조금 서먹하다.   쓰레기 때문이다. 틈나는 대로 이루어지는 쓰레기 소각 때문에 꾹꾹 참다가 결국 내가 브레이크를 걸었다. &…
유로제다 08-12 3387
329
한 여름 피서손님들이 많이 찾아오신다.   다양한 계층과 성향의 분들을 만나니 산 속에 앉아 세상구경하는 셈이다. 어떤 사람을 만난다는 건 그 …
유로제다 08-07 4367
328
지난주는 하동군 관내 6학년 초등학생 300여명을 대상으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건강한 먹거리, 맑은 환경, 안전한 미래에 대한 이런 저런 체험을 …
유로제다 07-13 4738
327
요즘에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조그만 이땅에 사는 사람들이지만 만나는 사람들 하나 하나가  참 다르다는 것입니다.   외모, 성격, …
유로제다 07-01 335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경남 하동군 화개면 정금리 544 / 대표 전화 : 055-883-2911 / 팩스 : 883-0709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철호
사업자 등록번호 : 614-01-70767 / 통신판매업신고 2003-15호 / 대표 : 백철호
분쟁조정 기관 표시 : 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 | 소비자 보호원
Copyright ⓒ 2001 유로제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