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2013년]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글쓴이 : 유로제다 날짜 : 2013-08-04 (일) 17:24 조회 : 21071
펜션에  묵어가는 손님들중 4-50대 연령의 10 중 8,9는 꿈꾼다.
언젠가는 낙향하여 자연속에서 여유있게 살고 싶다고.
 
도시 직장생활 버리고 시골에 들어와  살면서나는  늘 생각했다.
직장생활 오래 해내고 있는 분들, 참 대단한 사람들이다.
아침 부터 저녁까지 다른사람들과 같이 부대끼며, 지내 온다는 그 사실이
나로서는 여간 존경스럽지가 않다.
 
그분들이 나를 보고  또 그렇게 말한다.
참 대단하십니다.그렇게 모든걸 버리고 들어오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사람은 간절하고 다급하면 또다른 선택을 하게 된다.
히지만 새로운 선택은 새로운 것에 대한 희망임과 동시에
무엇인가를 버려야 하는 포기의 문제다.
버리고 아까우면 아까울 수록 새로운 선택은 늦어지거나 포기를 선택할 것이다.
 
포기도 선택의 한 방법이다. .
 
시장경제가 지배하는 사회에서는
그 사회가 고도화되고 치밀해질 수록
그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 대부분의 삶은 기본적으로 고달프고 팍팍하다.
상위 몇 프로의 삶은 풍요롭다.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신문보도에 나온 걸 보면서
이젠 행복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과 고민 그리고 그에 대한 해답이 없다면
자본주의사회에서의 삶은 더 팍팍해지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존감, 희열, 설레임, 만족감, 성취감.............
우리가 심고 기르고 연구해야하는 것은 이런 것들이다.
그런 것 들이 잘 자라는 환경이 어딘가 생각하고 판단해서
'선택'하면 되는 것이 아닐까.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6 [2019]  유튜브의 시대가 열렸다. +10 유로제다 12-20 3302
415 [2018]  남과 여 +28 유로제다 05-04 13185
414 [2018]  집에 묻어 있는 욕망 혹은 소망 +1 유로제다 04-04 15626
413 [2017]  반복의 미학 유로제다 07-08 15276
412 [2017]  그래도 살아있다고 할려면 유로제다 06-12 15376
411 [2017]  모든것에는 때가 있고 법도가 있다. +28 유로제다 03-13 12930
410 [2016년]  완전함에 가까워지는 법 유로제다 12-06 5482
409 [2016년]  인생은 불완전, 실수투성이 유로제다 06-18 5956
408 [2016년]  이 악물고 살지 말라 +33 유로제다 05-10 6395
407 [2016년]  물에게 물었다 +103 유로제다 04-12 6351
406 [2016년]  타인을 만난다는 건 유로제다 04-12 7837
405 [2015년]  같이 하길 원한다면 +34 유로제다 10-12 3931
404 [2014년]  가을 밤 닮은 꼴 +25 유로제다 09-22 5439
403 [2014년]  산비둘기 집비둘기 +99 유로제다 08-06 7274
402 [2013년]  스스로에 대한 예우 +108 유로제다 09-17 86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경남 하동군 화개면 정금리 544 / 대표 전화 : 055-883-2911 / 팩스 : 883-0709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철호
사업자 등록번호 : 614-01-70767 / 통신판매업신고 2003-15호 / 대표 : 백철호
분쟁조정 기관 표시 : 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 | 소비자 보호원
Copyright ⓒ 2001 유로제다 All Rights Reserved.